라벨이 겨울나기인 게시물 표시

[카드뉴스] 댕댕이와 따뜻한 겨울나기

이미지
1. 털관리
겨울에는 개의 털이 체온이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효과가 있으므로 절대 털을 짧게 깎거나 자르지 않도록 한다.
엉킨 부분을 빗겨주고 전체적으로 꼼꼼하게 브러쉬로 정돈해준다.
엉킨 털은 겨울철 눈이나 비로부터 개를 보호해주지 못하며 보온 기능 역시 떨어지기 때문이다.
꾸준한 털 관리는 건조한 겨울 동안 비듬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해준다.

2. 목욕은 실내에서
목욕 후에 개를 야외로 내보내야 할 때는 털이 완전히 말랐는지 확인한다.
갑작스러운 추위에는 목욕의 횟수를 줄이거나 안 하는 것도 좋다. 추운 날씨에는 개의 털을 말리는 데 더욱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날씨가 추워짐에 따라 개가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꼭 목욕을 시켜야 한다면 따뜻한 물로 간단하고 짧게 목욕을 시킨 후 최대한 빨리 털을 말리는 것이 좋다. 찬물 목욕은 개의 체온을 너무 떨어뜨리고, 겨울의 낮은 기온으로 인해 목욕 후 개의 체온이 다시 올라가기 힘들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3. 발바닥 털 정리 이것은 발바닥 사이사이에 눈이나 얼음이 붙지 않도록 예방해준다. 산책을 한 후 개의 발바닥에 균열이나 상처가 있는지, 쓰레기 등이 붙지 않았는지 확인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발바닥에 바셀린 혹은 크림을 바르면 효과적이지만, 바닥에 자국이 남고 끈적일 수 있으니 주의한다. 려견용 신발을 착용하지 않는다면, 산책 후 발바닥에 묻은 눈 위에 뿌려진 제설용 화학 약품이나 소금 등을 잘 닦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화학물질은 독성이 있으며 소금은 개의 발바닥을 자극하고 따끔하게 할 수 있다. 4. 사료는 적당히 개가 규칙적으로 먹이를 잘 먹는 것은 몸에 필요한 에너지를 비축하고 체온을 유지하여 겨울을 잘 나는데 중요하다. 실내에서 기르는 개들은 겨울에 식사량을 늘릴 필요가 없으며, 되려 과체중이나 비만 등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사료의 양을 늘이는 것은 오직 겨울에 활동량이 많거나 겨울 내내 야외에서 생활하는 개들에게 해당되는 사항이다. 개의 사료 양이나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