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공유인 게시물 표시

스타트업 성장 곡선 The Startup Curve

이미지
* 다음 글은 '그로스 해킹'(조민희 저/디지털북스) 책에 있는 글을 참고해서 작성되었습니다.
Paul Graham 이 그린 스타트업 성장 곡선이 책에 있는데 영어로 되어 있어서 사전을 참고해서 (ㅋㅋ) Startup Curve 를 다시 그려 보았습니다.  (원래 그림: http://www.businessinsider.com/chart-of-the-day-the-startup-curve-2012-3)
대부분의 실리콘밸리 스타트업들이 겪는 Process 라고 합니다


1번 단계 (제품 출시 초기)
얼리어답터들이 유입되어서 일시적으로 성장곡선이 상승하는 때입니다 얼리어답터들은 우리의 타겟층이 아니더라도 단지 그것이 새롭기 때문에 써보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호기심에서 써보다가 신섬함이 사라지면 금방 그 제품을 쓰지 않기도 합니다. 얼리어답터들은 보통 전체 구매자들 가운데 2.5%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해요.
그래서 1번 단계는 마치 가파르게 성장한 것 같지만 금방 거품이 꺼진 것처럼 보이죠

2번 단계
출시한 제품을 써본 얼리어답터들이 빠져나간 자리에는 적막이 감도는데요 실리콘밸리에서는 이 기간을 슬픔의 골짜기 (Trough of Sorrow) 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성장곡선이 침체에 빠지는 이 단계가 되면 모든 작업자들이 이런 생각을 한다고 해요
기획자 -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놓아야 해 디자이너 - UI 가 뭔가 이상한 게 분명해요. 다 수정해야겠어요 개발자 - 문제가 있는 거 같아서 코드를 전면적으로 리팩토링 해야겠어요 마케터 - 유명한 인플루언서를 확보해서 그들을 통해 홍보를 좀 더 적극적으로 해야해요 . .
그런가 하면 초기 제품 사용자들의 의견도 하나 둘씩 나오기 시작하죠
사용자 A - 이 부분 좀 이렇게 고쳐주세요 사용자 B - 이런 기능이 좀 있었으면 좋겠는데 . .
그래서 새로운 요구사항들과 작업자들의 개선을 위한 욕구 등이 뒤범벅되서 아주 혼란스러운 상황이 된다고 해요 요구사항은 밀려들어 오는데 시간은 정해져 있지, 팀 인원은 한정되어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