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Book 리뷰]인 게시물 표시

[책 리뷰] 대량살상 수학무기

이미지
대량살상 수학무기 Weapons of Math Destruction글쓴이 : 캐시 오닐 Cathy O’Neil https://mathbabe.org번역 : 김정혜출판 : 흐름출판, 2017

만남 제목에 꽂혀서. WMD(대량살상무기)라는 원래 단어에서 Mass를 Math로 바꾼 것도 영리해 보이고. 집에 이 사람이 공동저자로 참여한 책이 또 하나 있는데 바로 “데이터과학입문”. 데이터 과학의 이론적 배경을 소개하는 책이었다. 미국에서 흔히 나오는 저널리스트가 어디서 들은 얘기 짜집기한 책은 아니라는 말씀. 수학을 전공하고 교수로 있다가 현실세계의 금융, 인터넷광고 산업에서 지식을 응용하던 중 금융위기 등을 겪으며 회의감을 느껴 월스트릿 점거 운동에도 참여한다. 독특한 이력이다. 내용 “어떻게 빅데이터는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가” 라는 부제목도 간결하고 책의 주제를 압축적으로 잘 드러낸다. 빅데이터, 기계학습의 시대가 도래했다.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순식간에 처리하고 이를 통해 통찰력을 제공한다. 이런 정보는 정확성 높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하도록 도와준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저자는 그 반대쪽 면을 보라고 강조한다. 교육, 금융, 인터넷 광고, 채용, 일터 그리고 선거 과정에서 사용되는 데이터 과학의 어두운 면을 돌아보며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해 이 기술을 통제해야 한다고 이야기한가. 감상 빅데이터, 기계학습이 점차 영역을 넓히고 있는 것은 사실이고 나도 개발자로서 흥미가 있어 조금 접해보았다. 보통 내가 접하는 프로그래밍에는 수학공식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 숫자 보다는 논리와 구조화에 가까운 것이었다. 하지만 빅데이터, 기계학습에는 온갖 통계와 수식들이 난무한다. 이렇게 “수학”을 본게 얼마만인지. API만 알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내 생각에 그걸로는 잘못된 결론을 내기 십상일 것 같다. 어떤 알고리즘을 쓰고 파라미터를 어떻게 줄지에 따라 실행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게 이쪽 공부는 “하기” 쉬웠지만…

스타트업 그로스해킹 성공사례 (해외)

이미지
* 다음 글은 '그로그 해킹(라이언 홀리데이 저)' 과 '그로스 해킹:성장의 시대를 위한 안내서'(조민희 저/디지털북스) 책에 있는 글을 참고해서 작성되었습니다.
* 이 문서는 계속해서 업데이트 될 예정입니다

HotMail 핫메일

핫메일은 최초의 무료 웹 메일 서비스입니다.

창립자들은 처음에 일반적인 방식대로 광고판에 광고를 하거나, 라디오 광고를 하거나, 스팸 메일을 불특정 다수에게 뿌려 광고하는 방식의 마케팅을 고려했습니다. 그러다가 핫메일의 투자자 중 한 명인 티모시 드레이퍼가 핫메일의 모든 보내는 이메일 밑에 문구 하나를 추가할 것을 제안했다고 합니다.

보내는 이메일의 맨 밑에 '추신: 당신을 사랑합니다. 핫메일에서 무료 이메일 계정을 받으세요 (P.S.: I love you. Get your free-e-mail at Hotmail) 라는 메시지가 표시되는 아주 간단한 방법이었습니다. 너무 간단해서 몇 개월 동안 실행을 주저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작은 기능이 모든 것을 뒤바꾸었습니다.
이 광고가 귀엽고 창의적이어서가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원하고 필요로 헀던 놀라운 제품을 소개하는 것이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문구를 이메일 하단에 넣은 후 하루 3,000명 정도의 사용자가 있던 핫메일은 6개월 만에 백만 명의 이용자가 생기고, 5주 뒤 이용자 수는 다시 두 배가 되었습니다. 1997년 12월, 거의 1,200만 명의 이용자를 확보한 핫메일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가 4억 달러에 인수했습니다. (당시 인터넷 사용자는 고작 7,000만 명이었다고 합니다)

핫메일이 4억 달러의 브랜드가 되기까지 들인 투자 비용은 불과 30만 달러였습니다.

3천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하는 데에 걸린 시간은 출시로부터 불과 30개월. 지금은 핫메일의 이름은 바뀌었지만 여전히 존재한다고 합니다.



Airbnb 에어비앤비

우리가 알고 있는 에어비앤비는 "어떤 공간이건 예약할 수 있습니다. 텐트부터 성까지 무엇이든 예약할 수 있습니다&q…

스타트업 성장 곡선 The Startup Curve

이미지
* 다음 글은 '그로스 해킹'(조민희 저/디지털북스) 책에 있는 글을 참고해서 작성되었습니다.
Paul Graham 이 그린 스타트업 성장 곡선이 책에 있는데 영어로 되어 있어서 사전을 참고해서 (ㅋㅋ) Startup Curve 를 다시 그려 보았습니다.  (원래 그림: http://www.businessinsider.com/chart-of-the-day-the-startup-curve-2012-3)
대부분의 실리콘밸리 스타트업들이 겪는 Process 라고 합니다


1번 단계 (제품 출시 초기)
얼리어답터들이 유입되어서 일시적으로 성장곡선이 상승하는 때입니다 얼리어답터들은 우리의 타겟층이 아니더라도 단지 그것이 새롭기 때문에 써보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호기심에서 써보다가 신섬함이 사라지면 금방 그 제품을 쓰지 않기도 합니다. 얼리어답터들은 보통 전체 구매자들 가운데 2.5%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해요.
그래서 1번 단계는 마치 가파르게 성장한 것 같지만 금방 거품이 꺼진 것처럼 보이죠

2번 단계
출시한 제품을 써본 얼리어답터들이 빠져나간 자리에는 적막이 감도는데요 실리콘밸리에서는 이 기간을 슬픔의 골짜기 (Trough of Sorrow) 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성장곡선이 침체에 빠지는 이 단계가 되면 모든 작업자들이 이런 생각을 한다고 해요
기획자 -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놓아야 해 디자이너 - UI 가 뭔가 이상한 게 분명해요. 다 수정해야겠어요 개발자 - 문제가 있는 거 같아서 코드를 전면적으로 리팩토링 해야겠어요 마케터 - 유명한 인플루언서를 확보해서 그들을 통해 홍보를 좀 더 적극적으로 해야해요 . .
그런가 하면 초기 제품 사용자들의 의견도 하나 둘씩 나오기 시작하죠
사용자 A - 이 부분 좀 이렇게 고쳐주세요 사용자 B - 이런 기능이 좀 있었으면 좋겠는데 . .
그래서 새로운 요구사항들과 작업자들의 개선을 위한 욕구 등이 뒤범벅되서 아주 혼란스러운 상황이 된다고 해요 요구사항은 밀려들어 오는데 시간은 정해져 있지, 팀 인원은 한정되어 있…